집 매각대금을 연금으로 받는다고?

 
 
기사공유
LH가 ‘연금형 희망나눔주택’ 사업을 위한 주택 매입에 들어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연금형 희망나눔주택’ 사업을 위한 주택 매입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은 LH가 고령자의 집을 매입해 매각대금을 매월 연금 형식으로 지급하고 해당주택을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한 뒤 저소득 청년·노년층 등에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가입연령이 기존 만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낮아지고 보유 주택수와 주택가격 제한도 폐지되는 등 가입대상이 완화됐다.

가입 희망자는 주택매입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작성해 이달 29일까지 해당 주택 소재지를 관할하는 LH 지역본부에 방문하거나 우편,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된다.

접수된 주택은 LH가 현장 실태조사를 통해 입지여건과 주택상태, 권리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매입 여부를 결정해 매매계약을 진행한다. 또 신청자는 주택 매각대금의 분할지급 기간을 10~30년까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주택 매도자가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을 만족하는 경우 본인이 매도한 주택을 리모델링·재건축한 임대주택 또는 인근 지역의 매입·전세임대주택 등에 입주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거주 중인 집이 넓거나 낡아 주택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에게 주택관리 문제를 해결하고 안정된 노후를 보장할 수 있는 유용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