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콜먼, 라커룸 찾아와 손흥민 위로해 줘 고맙다”

 
 
기사공유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의 심각한 부상 이후 고개를 들지 못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팀의 리드를 안기는 도움으로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그러나 의도치 않게 에버튼의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 치명적인 태클을 범하며 충격에 빠졌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18분 델레 알리의 선제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젠크 토순에 극적인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이날 해리 케인과 에릭 라멜라 등이 결장한 가운데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알리의 선제골 장면 당시엔 알렉스 이워비의 패스를 가로챈 후 절묘한 패스를 보내며 시즌 3호 도움을 올렸다.

그러나 손흥민은 팀의 리드에도 웃지 못했다. 후반 32분 안드레 고메스를 향해 깊은 태클을 범하면서 경고를 받았다. 태클로 발목이 꺾이는 심각한 부상을 당한 고메스는 그라운드에 쓰러진 채 일어나지 못했고, 고메스의 부상 정도를 확인한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 쥐며 충격에 빠졌다. 마틴 앳킨슨 주심은 VAR 판독 후 손흥민에 퇴장을 선언했다.

토트넘과 에버튼 선수들 모두에게 충격적인 일이 발생한 가운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위로한 에버튼 선수들의 자세에 고마움을 표했다.

현지 매체 ‘풋볼 런던’에 따르면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포체티노 감독은 “에버튼 선수들의 태도는 정말 훌륭하다.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주장인 시무스 콜먼은 라커룸까지 찾아와 손흥민을 위로했다”며 감사의 뜻을 표현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모든 이들이 그러하듯이 고메스에 정말 미안한 마음이 든다. 다만, 손흥민은 결코 고의가 없었기에 이러한 태클은 정말 불운하다. 고메스와 그의 가족, 에버튼에게는 정말로 끔찍한 결과다”며 고메스의 부상이 모두에게 안타까운 결과라고 덧붙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