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결혼식 지출 '2027만원'이면 적정"

 
 
기사공유
결혼식 비용 지출에 대해 미혼남녀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44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75명∙여425명,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결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결혼식 지출 가능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 ‘결혼식을 위해 충분한 지출이 가능하다’는 응답이 36.3%인 반면 ‘충분한 지출은 어렵다’는 응답은 63.7%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신혼을 위한 지출 규모의 부담 여부를 묻는 조사 결과, ‘부담된다’는 응답이 90.4%(매우 부담된다 52.7%, 어느 정도 부담된다 37.7%)로 10명 중 9명 정도의 대다수가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한 부담을 느끼는 ‘매우 부담 된다’ 응답이 절반 이상인 52.7%로 조사됐다. 다음 ‘보통이다’가 8.2%로 뒤를 이었고 ‘적절하다’는 응답은 단 1.4%(어느 정도 적절하다 1.3%, 매우 적절하다 0.1%)에 불과했다.

‘부담된다’는 응답이 남녀 성별과 19세 이상 39세 이하 연령층, 월 평균 가구 소득, 학력 등 거의 모든 특성에서 10명 중 9명 정도로 나타나 연령과 학력, 소득 수준 등에 큰 차이를 드러내지 않고 대부분이 부담스럽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결혼식 적정 지출액을 묻는 질문에 평균 금액은 2027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결혼적령기의 30~34세 미혼남녀는 ‘1000만원 이상에서 1499만원 이하’에 가장 많이 응답했다. (2018년 기준 한국 남성 초혼 평균 연령은 33.2세, 여성은 30.4세)
©가연

결혼정보업체 가연의 관계자는 “대부분의 미혼남녀들이 예식과 신혼살림, 거주지 등에 드는 비용을 부담스러워하면서 결혼 자체를 기피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며 정부의 저출산 정책을 비롯해 각종 결혼 장려 정책을 더 많이 알리고, 결혼적령기 남녀들이 실질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