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권 들어온 P2P금융, '연체율'을 잡아라

 
 
기사공유
/삽화=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P2P금융이 법 테두리 안으로 들어오면서 금융소비자 선택권이 넓어졌다. 중금리 대출에 대한 선택권이 많아진 것이다. 다만 최근 경기 악화로 일부 업체의 부실이 드러나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P2P금융법이라 불리는 ‘온라인 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법안은 국무회의 등을 거쳐 공포돼 내년 8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P2P금융은 온라인에서 대출자와 투자자를 이어주는 것이다. P2P업체가 투자자를 모집해 자금을 모으고 이를 개인이나 회사에 대출해준다. P2P금융 시장은 2015년 말 372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기준 6조2000억원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해왔다.

5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30일 기준 회원사 45개 연체율 평균은 8.8%다. 지난해 같은 기간 5.4%에서 3.4%p 늘어났다. 썬펀딩(85%), 소딧(76%), 비욘드펀딩(70%) 등 연체율이 50%를 넘는 곳도 6군데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저축은행 연체율이 4.1%인 점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연체율은 대출 잔액 중 30일 이상 상환이 지연된 금액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그동안 P2P금융업체를 이용한 누적대출액이 6조2522억원에 달했지만 정확한 실태 파악조차 하지 못해 ‘규제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있었다. 투자 피해자 역시 금감원 민원을 이용했지만 관련 규정이 없어 민원을 넣어도 해결이 어려웠다.

P2P금융이 제도권으로 들어오면서 금융당국의 감독·검사 권한이 생겼다. 거래구조, 재무·경영 현황, 대출규모 및 연체율에 관한 정보 공시를 해야 한다. P2P업체는 연계 대출 정보, 차입자 정보, 투자정보 등을 투자자에게 제공해 투자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

P2P금융 업체 관계자는 “연체율이 높으면 투자가 축소되고 다시 연체율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며 “리스크 관리팀으로부터 심사평가능력과 채권 관리 프로세스를 전문적으로 관리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