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헌 아파트 격차 갈수록 커진다… 가격상승률 차이 2배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주택시장에서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의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5년 동안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의 격차는 크게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는 특히 가격 상승률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5년 미만 새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전국 기준, 재건축 제외)은 2014년 말 886만원에서 10월 넷째주 기준 1586만원으로 79%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10년 초과 아파트는 878만원에서 24.8%(1126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새 아파트가 헌 아파트보다 3배가량 더 가파른 상승률을 보인 것.

가구당 평균 가격 차이도 몇 년 사이 억대 이상으로 벌어졌다. 실제 5년 전 6400만원이던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의 가격 격차는 1억6900만원까지 차이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새 아파트는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는 반면 헌 아파트는 그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상승률을 보이면서 평균 가격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다. 갈수록 높아지는 선호도에 일부 지역에서는 새 아파트 전세 가격이 헌 아파트 매매가격을 넘어서는 현상도 보이는 상황.

실제 광주광역시의 경우 5년 미만 새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3억4600만원으로 10년 초과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인 2억1000만원보다 1억원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부산, 대전, 세종 등도 5년 미만 새 아파트의 평균 전세 가격이 10년 초과 헌 아파트의 매매가격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벌어지는 현상은 앞으로 더 커질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

업계 관계자는 “날이 갈수록 발전하는 기술력의 진화로 최근의 새 아파트는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쾌적하게 만들어지고 있다”며 “이에 더 나은 주거환경을 원하는 수요자들에게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새 아파트의 가파른 가격 상승률은 이들의 선호현상을 더욱 높이고 있어 헌 아파트와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