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트리비앤티, 표적항암제 임상현황·개발전략 공개

 
 
기사공유
./사진=지트리비앤티
지트리비앤티가 미국 내 자회사 오블라토(Oblato)에서 개발 중인 HIF-1a 저해 항암제 후보물질 ‘OKN-007’ 관련 임상 상황 및 개발 전략을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OKN-007은 지트리비앤티가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치료제로 개발 중인 HIF-1α 저해 물질이다. HIF(hypoxia-inducible factor, 저산소증 유발인자)는 세포 내 산소 농도가 낮아지면 발생하는 단백질로서 주로 새로운 혈관 생성에 관여하며, 이러한 HIF 활성을 저해하면 새 혈관의 생성이 억제돼 암세포의 성장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IF는 최근 영미 과학자들이 기전을 규명해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하면서 새 표적항암제 타깃 물질로 관심을 받았다.

손주혁 세브란스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지난 20여년간 HIF를 억제하는 항암 치료제가 연구돼 왔지만, 아직까지 승인된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개발될 시에는 기존 치료제나 방사선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진행 중인 임상은 교모세포종 진단 환자,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총 2가지다.  

지트리비앤티는 전임상 동물 실험을 통해 OKN-007의 HIF-1α 저해 효과와 함께 교모세포종에 대해 유의미한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또 다른 전임상 실험에서는 교모세포종의 표준치료법인 테모졸로마이드(TMZ)와 OKN-007를 병용투여한 군과 각각 치료제를 단독 투여한 군을 비교한 결과 병용 투여군의 높은 치료효과가 나타나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서의 가능성이 확인된 바 있다.

현재 지트리비앤티는 미국에서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 OKN-007 단독 투여에 대한 임상과 교모세포종 진단 환자의 표준 치료법인 방사선과 테모졸로마이드 병용치료법에 OKN-007을 더한 병용 투여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두가지 임상 모두 기존 환자의 데이터(historical Data)와 간접 비교한 결과 암의 무진행 기간 (PFS) 및 전체 생존기간(OS)의 연장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지트리비앤티는 현재까지의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OKN-007과 테모졸로마이드의 병용투여를 이용한 임상 2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진행 중인 2개의 임상은 미국 뇌종양 전문 병원인 오클라호마 대학 스티븐슨 암센터에서 진행하고 있다.

양원석 지트리비앤티 대표는 “현재 OKN-007의 두가지 임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2020년 임상 2상 진입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임상기관을 선정해 빠르게 임상 2상에 진입하고자 하며, 임상 2상의 결과가 허가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다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교모세포종은 악성 뇌종양 질환으로 전체 뇌종양의 12~15%를 차지한다. 미국 내 암 관련 사망률 4위에 해당될 정도로 치명적인 암으로 수술과 함께 항암치료, 방사선치료를 병행하지만 재발 가능성이 높고 예후가 좋지 않아 새로운 치료법이 절실한 상황이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