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1조7천억 프로젝트, 일본에 빼앗겨

 
 
기사공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일본 조선업체에 대형 프로젝트를 빼앗겼다. 

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이 기본설계 계약까지 했던 호주 바로사 프로젝트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 프로젝트의 사업자로 일본 미쓰이해양개발이 최종 선정됐다. 바로사 프로젝트는 호주 다윈시 북서부 300㎞ 해상에서 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FPSO 사업 규모가 약 15억달러(약 1조7000억원)다.

바로사 프로젝트는 당초 SK E&S와 미국 정유사 코노코필립스가 각 37.5%씩, 호주 산토스가 25%의 지분을 나눠 갖고 있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코노코필립스와 기본설계 계약을 맺으면서 최종 수주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올해 코노코필립스가 지분을 산토스에 모두 넘기면서 상황이 바뀐 것으로 전해졌다. 산토스는 MODEC과 프로젝트를 협력해 온 업체다. MODEC은 플랜트 건조는 중국다롄조선에 맡길 전망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