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목동·과천 빠진 이유는?

 
 
기사공유
과천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서울 목동·경기 과천 등이 제외됐지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제 시작”이라며 추가 규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장관은 지난 6일 KBS 1TV 9시 뉴스에 출연해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 등 서울 27개 동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로 선정한 것에 대해 “이번 조치는 1차 지정일 뿐”이라고 추가 지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청량리나 목동, 과천 등 집값 상승률이 높은 지역이 이번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에서 빠진 배경에 대한 질문에에 대해 김 장관은 “(해당지역은)당장 분양이 이뤄지지 않는 곳”이라며 “시장에 이상 징후가 있으면 언제든 2차 지정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전 8·2, 9·13부동산대책으로 조세와 청약제도 등을 정비했다면 분양가상한제는 마지막 퍼즐”이라며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으니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