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임원 10명 중 2명 “회사 성과 줄어도 보수는 더 챙겨”

 
 
기사공유
지난해 상장사 임원 10명 중 2명은 회사 성과가 악화됐음에도 더 많은 보수를 챙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제개혁연구소에 따르면 ‘임원보수 성과연동 분석(2017~2018)’에 따르면 개별보수를 공시한 356개사 사내이사 485명 중 91명(18.76%)은 성과하락(주가 기준)에도 보수가 증가했다. 반대로 성과가 개선됐지만 보수가 하락한 경우는 89명(18.35%)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기업성과 지표로 주가, 총자산이익률, 총자산영업이익률, 총자산 대비 영업 현금흐름 비율 등을 통해 사내이사의 보수와 기업성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보수는 보수 총액에서 퇴직금,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을 제외한 잔여보수가 활용됐다.

보수 증가폭이 가장 큰 임원은 김택진 NC소프트 대표로 76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손경식 CJ제일제당 대표(44억원), 이경환 비에이치 대표(36억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27억원) , 조현준 효성 회장(2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모든 성과지표가 악화됐음에도 보수증가액이 늘어난 임원은 효성의 조현준 회장, 조석래 명예회장(12억원), 조현상 사장(8억원), 한성숙 네이버 대표(7억원), 정몽구 현대모비스 회장(7억원) 등으로 조사됐다.

연구소는 정몽구 회장의 경우 현대자동차 보수인상액이 9억원으로 23위에 해당한다며 지배주주가 여러 회사의 임원을 겸직하며 보수를 받아가는 것만으로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공시대상 확대와 함께 급여, 상여 산정방법 및 기준에 대한 공시 강화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연구소는 “보수 총액 기준을 현행 5억원에서 1억원으로 대폭 낮추는 방법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며 “장기성과급과 같은 보수책정제도가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임원 보수환수(claw back) 제도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