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록에도 더 성숙해… 팬들 '리스펙' [출근길이슈]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지난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 즈베즈다전에서 후반 13분 팀의 두번째 골을 터트린 뒤 두 손을 모아 미안하다는 제스쳐를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불의의 사고에 휘말린 두 선수가 한층 나아진 모습으로 팬들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줬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지코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이 경기에서 후반에만 2골을 넣는 활약으로 팀의 4-0 대승을 견인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토트넘은 2승1무1패 승점 7점을 획득, 바이에른 뮌헨(승점 12점)에 이어 조 2위를 지켰다.

손흥민으로서는 마음의 짐을 덜 수 있는 활약이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튼전에서 후반 32분 상대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가했다.

고메스는 중심을 잃고 쓰러지는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에 심각한 골절상을 입고 곧바로 교체됐다. 손흥민은 자신의 태클로 고메스가 큰 부상을 당하자 눈물을 흘리며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딘 앳킨슨 주심에게 퇴장 판정을 받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태클 자체는 문제였으나 현지에서는 손흥민의 퇴장 판정에 대해 '지나치다'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팀 케이힐, 루이 사하, 마이클 오웬 등 선수 출신 현지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손흥민이 고메스를 다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 축구의 일부분이다. 퇴장 결정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제이미 캐러거는 더 나아가 "부상 여부를 떠나서 퇴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해당 태클이 퇴장이라면 모든 도전이 선수들을 위협하는 일로 간주된다"라며 앳킨슨 주심의 판단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초 손흥민은 영국프로축구협회(FA)로부터 리그 3경기 출장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퇴장 판정이 과했다는 의견이 빗발친데다 토트넘 구단이 해당 징계에 항소하면서 FA는 손흥민에게 내린 징계를 철회했다. 손흥민은 당장 오는 10일 예정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 출전이 가능해졌다.

징계는 철회됐으나 손흥민은 여전히 고메스를 향한 미안함을 잊지 않았다. 그는 7일 즈베즈다전에서 후반 13분 첫 골을 터트린 뒤 다른 셀레브레이션은 하지 않고 카메라를 향해 두 손을 모으며 미안하다는 제스쳐를 취했다. 한국 선수의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한 건 그에게 중요하지 않았다.

/사진=안드레 고메스 인스타그램 캡처

고메스 역시 지난 5일 오전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았다. 그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영상메시지를 통해 "수술이 잘 끝났다. 지금은 퇴원해 가족과 있다. 나를 위해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혀 팬들을 안심시켰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