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패러다임 변화에 임대시장 뛰어드는 대형건설사

 
 
기사공유
대형건설사의 임대주택 공급이 활발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년간 임대아파트의 연간 분양물량이 매년 6만가구를 넘어선 가운데 과거 서민층의 주택으로 대표되며 민간분양 아파트에 비해 품질과 설계면에서 다소 열위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임대주택시장에도 대형건설사들이 속속 뛰어들며 위상이 변화된 모습이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1~10월) 임대아파트 분양물량은 4만9898가구로 11월(7111가구)과 12월(9867가구) 분양 예정물량을 합하면 총 6만687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임대아파트 분양물량을 년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5만4709가구 ▲2015년 7만6645가구 ▲2016년 8만3022가구 ▲2017년 6만2597가구 ▲2018년 7만3760가구로 2014년 이후 5년간 6만가구 이상의 임대아파트가 꾸준히 공급됐다.

임대아파트의 공급물량이 꾸준히 이루어진 가운데 대형건설사들도 임대주택시장에 속속 뛰어드는 모습이다. 지난 2015년 대림산업이 공급한 국내 최초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인 ‘e편한세상 도화’를 시작으로 최근에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로 이름을 달리한 기업형 임대주택 의 공급이 이어지고 있으며 준수한 청약 경쟁률로 수요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GS건설이 공급한 ‘고덕신도시 자연&자이’는 249가구 모집에 7164명이 몰리며 28.7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지난 3월 대전 도안신도시에 HDC현대산업개발이 공급한 ‘대전 아이파크 시티 단기 민간임대 청약은 19대1의 경쟁률을 보이며 이후 잔여 계약분 모집에 약 5000명의 수요자가 몰려들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재개발·재건축 시장의 위축과 더불어 안정적인 주거를 원하는 수요자들의 요구에 발맞춰 대형건설사들이 임대주택 시장에 적극 뛰어드는 모습”이라며 “특히 대형건설사의 경우 기존 임대주택의 틀에서 벗어나 각 건설사만의 특화설계와 서비스를 적극 적용하는 만큼 앞으로의 꾸준한 수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