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태평 아이파크’ 분양… 13년 만의 지역 브랜드 대단지

 
 
기사공유
전주 태평 아이파크 조감도. /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전북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 123-19번지 일대에 짓는 ‘전주 태평 아이파크’의 견본주택을 8일 열고 분양 일정에 들어갔다.

이 단지는 태평동에서 2006년 이후 13년 만에 공급되는 대단지 브랜드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동 총 131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전용면적 59~84㎡ 1045가구를 일반에 분양하며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수는 ▲59㎡ 445가구 ▲74㎡ 242가구 ▲84㎡ 358가구다.

전주 태평 아이파크는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이미 다 갖춰진 원도심에 들어서 편리한 생활이 가능할 전망이다. 단지 옆에 공북로, 태진로, 전주천동로, 기린대로 등 사통팔달의 도로 교통망이 있으며 전주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KTX 전주역도 인접해 있어 대중교통을 통한 시내외이동도 수월하다.

또 단지 반경 1km 이내에는 전주시청, 덕진구청과 같은 공공기관을 비롯해 홈플러스, 신중앙시장, NC웨이브, 세이브존 등의 쇼핑시설이 있다.

이밖에 전주초, 진북초, 전주중앙중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는 ‘안심 도보통학’ 단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