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곳 잃은 부동자금 1000조… 수익형부동산 ‘기웃’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역세권 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저금리 장기화 기조에 국내외 불안정한 경제 상황 등이 지속되자 약 1000조원의 시중 자금이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모양새다.

최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중 통화 및 유동성’ 통계자료에 따르면 현금통화가 108조원, 요구불예금 236조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529조원, 단기금융펀드(MMF)는 55조원이다.

또 금융투자협회는 자산관리계좌(CMA) 잔액이 49조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들을 모두 더한 시중 부동자금 규모는 977조원으로 약 1000조원에 이른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달 기준금리가 1.25%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자 갈 곳 잃은 1000조원의 시중 부동자금이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 수익형부동산에 몰릴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수익형부동산 중에서 풍부한 유동인구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매출 확보가 가능한 역세권 상가 눈에 띈다. 지하철 역세권은 유동인구에 따른 상권이 발달하기에 최적의 입지일 뿐만 아니라 가격 하락이나 공실 위험도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역세권 상가는 비역세권 상가보다 높은 매출액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부동산리브온 상가분석 자료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덕양구 덕양구청 인근 화정역 역세권 상가는 지난 8월 월평균 매출액이 646.3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월(608.5억원) 대비 매출성장률이 6.2% 상승한 것.

반면 같은 기간 덕양구 고양시청 인근 비역세권 상가의 월평균 매출액은 192.1억원으로 전년 동월(198.4억원) 대비 매출성장률이 3.2% 하락했다.

경기 안산시 안산시청 인근 중앙역 역세권 상가는 월평균 매출액 534.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한 매출성장률을 보였지만 안산시 상록구청 인근 비역세권 상가는 한양대에리카캠퍼스가 가까워 대학 배후수요를 품었음에도 4.9% 매출성장률로 역세권 상가 대비 낮은 성장률을 나타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마저 높아지자 규제에서 자유롭고 금리보다는 높은 수익률을 내는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