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3분기 순이익 전년 대비 12.5% 증가

 
 
기사공유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가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2.5% 증가한 908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도 오히려 순이익이 101억 늘었다.

이날 삼성카드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잠정)실적을 보면 올해 3분기 매출액은 8615억원으로 지난해(8137억원) 대비 5.9% 늘어났다. 영업이익 역시 1201억원으로 10.6% 커졌다.

개인 신용판매 취급고는 약 22조원으로 전년대비 2.1% 증가했다. 이용가능 회원수도 1031만명으로 같은 기간 30만명 늘었다. 지난 5월 코스트코와 독점 제휴를 종료했지만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할인점 제휴를 강화했기 때문이다.

3분기 총 취급고는 30조297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3.7% 감소했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25조7939억원 ▲금융부문(장기+단기카드대출) 3조9671억원 ▲선불·체크카드 3154억원을 기록했다.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레버리지 비율은 3분기 3.2배로 전년 대비 0.5 만큼 줄었다. 레버리지 비율이 높을수록 부채의존도가 크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