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대세는 숏패딩"… 고객 10명중 7명이 '숏'

 
 
기사공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지하 2층 디스커버리 매장에서 고객이 숏패딩을 고르고 있다.
겨울 아우터의 절대 강자였던 롱패딩 대신 짧은 길이의 숏패딩이 올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통상 아웃도어 브랜드의 패딩은 엉덩이를 살짝 덮는 길이의 숏패딩(70~80㎝)과 무릎까지 내려오는 롱패딩(100~110㎝), 그 중간 길이의 미들패딩(80~99㎝)으로 구분한다. 

10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패딩 전체 매출에서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이 71.3%를 기록했다. 패딩을 구매하는 고객 10명 중 7명은 숏패딩을 구매한 것이다.

불과 1~2년 전까지만 해도 롱패딩이 패딩 시장에서의 절대 강자였다. 지난 2017년(9~12월) 현대백화점에 입점한 아웃도어 브랜드의 패딩 매출에서 롱패딩이 81.0%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해(9~12월) 58.1%, 올해(9~10월) 15.3%를 기록하며 롱패딩의 비중은 눈에 띄게 줄었다. 반면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8.5%, 28.2%에 불과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주력 상품도 롱패딩에서 숏패딩으로 바뀌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등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 주력 상품의 남성용 라지(L) 사이즈를 분석해보니 평균 기장이 72.6㎝였다. 지난해 패딩 평균 길이(108.4㎝)에 비해 35.8㎝가 줄어든 것이다.

올겨울 브랜드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도 ‘근육맨 패딩’으로 불리던 노스페이스 ‘눕시 1992’, 패션성을 가미한 디스커버리 ‘숏 마운틴 쿡 다운점퍼’, 내셔널지오그래픽 ‘바이슨RDS 덕다운 점퍼’ 등 숏패딩이다. 

방찬식 현대백화점 아웃도어 바이어는 “복고가 패션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1980~1990년대에 유행하던 숏패딩이 겨울철 ‘핫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롱패딩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옷에도 매치하기 쉬워 20~30대 고객들이 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홈쇼핑에서도 이같은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2일 앤디앤뎁(김석원·윤원정) 디자이너의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에이앤디’(A&D)의 ‘벨벳 푸퍼 숏패딩(7만9900원)’을 방송했는데, 30분 동안 약 2억5000만원의 주문금액을 기록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숏패딩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우선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숏패딩 특가 상품전’을 열어 노스페이스·디스커버리 등 브랜드의 특가 상품을 판매하고,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는 아웃도어·스포츠 브랜드에서 40만원·8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금액대별로 10% 현대백화점 상품권도 증정한다. 

현대홈쇼핑도 조이너스, 데님오브 벌츄 등 인기 패션 브랜드에서 ‘숏패딩’ 신제품을 이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편성해 방송할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