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장벽 붕괴 30주년… 동서 시민이 '평화통일' 만들었다

 
 
기사공유
./사진=독자 제공
독일에서 베를린 장벽이 붕괴된 지 오늘(9일)로 30년이 됐다.

45년간의 분단 현실을 딛고 통일의 문을 열었던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일에 베를린 장벽 기념관에서는 현지시간 기준 오후 5시부터 3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이번주 베를린에서만 관련 행사 200여개가 예정돼 독일 사회는 베를린 장벽 붕괴를 기념하고 있다.

행사에는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 등 독일의 주요 인사뿐 아니라 폴란드,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의 정상들이 참석한다. 메르켈 총리도 기념사를 할 예정이다.

베를린 장벽은 1989년 11월9일 동독 당국이 서독으로 여행 완화 조처의 시행 시기를 '즉각'이라고 잘못 발표해 동베를린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무너졌다. 당국으로부터 지침을 받지 못한 국경수비대원들은 당황한 채 시민들에게 바리케이드를 열었고 동독의 집권세력이던 사회주의통일당 강경파는 무너졌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