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대구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 면담

 
 
기사공유
./사진=공정식 뉴스1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도 해역 소방헬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 지 열흘 만에 대구를 찾아 피해 가족들을 만난다.

9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수습을 위해 설치된 대구 강서소방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을 방문해 피해 가족과 희생자 유족 등을 위로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색 상황과 앞으로 일정을 보고 받은 후 정부의 사고 수습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8일까지 실종자 수중 수색 작업을 진행해 3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며 남은 실종자 4명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편 범정후현장수습지원단은 수색 현장 상황 등에 관한 신속한 답변을 원하는 실종자 가족의 요청에 따라 설치됐다. 행정안전부, 해경, 해군, 소방청 등이 참여하며 총괄지원, 수색구조, 가족지원, 언론 대응 4개 반으로 구성됐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