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건강에 좋다는데 뭐가 다르지?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장건강에 도움을 주는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의학계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안에서 몸에 좋은 작용을 하는 유익균을 말한다. 이 유산균의 먹이는 프리바이오틱스로 규정한다. 즉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의 에너지원으로 프로바이오틱스가 산성이 강한 위를 통과해 장으로 향하는 과정에 큰 역할을 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체내에 흡수되지 않는 당류이기 때문에 소장에 흡수되지 않고 그대로 장까지 이동, 유산균의 먹이가 되고 유해균까지 감소시켜 준다. 다이어트뿐 아니라 만성변비와 뱃살 감량, 체내 독소 제거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바이오틱스가 다량 함유된 음식은 바나나와 마가 꼽힌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요거트나 김치 등 발효 식품에 풍부하게 들어있다. 시중에 판매되는 분말로도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할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의 효능을 높이려면 프리바이오틱스를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단, 과다복용 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프리바이오틱스를 많이 먹으면 무조건 좋을 것 같지만 많이 섭취하면 가스나 구토감이 몰려오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절해서 먹여야 한다. 전문가는 하루 3~8g의 프리바이오틱스를 먹는 것이 좋다고 권장한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99.21상승 2.6114:11 11/22
  • 코스닥 : 633.69하락 2.314:11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1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1 11/22
  • 금 : 62.13상승 1.6814:1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