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파 발언' 박홍 전 서강대 총장 향년 77세로 선종

 
 
기사공유
9일 선종한 박홍 신부. /사진=뉴시스.
박홍 전 서강대 총장이 9일 선종했다. 향년 77세.

박 전 총장은 2017년 7월 신장 투석을 받다 몸 상태가 악화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았다가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았다. 이후 건강 상태는 회복되지 않았고 신체 일부가 괴사해 잘라낸 것으로 알려졌다. 섬망 증세도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최근 몸 상태가 악화해 입원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4시40분 세상을 등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총장은 1965년 가톨릭대를 졸업하고 예수회에 입회해 1970년 사제 수품했다. 그의 세례명은 루카(누가)다. 그는 1970∼80년대 서강대 종교학과 강사와 교수를 지냈고, 1989년부터 1996년까지 8년간 서강대 총장을 지냈다. 2000년부터 2003년까지는 서강대 신학대학원 교수, 2003년부터 2008년까지는 서강대 재단이사장으로 활동했다.

그가 총장에 선출될 때 학생들은 그를 막걸리 총장이라 불렀다. 박 전 총장은 총학생회 출범식에도 참석해 학생들과 어깨동무를 하고 막걸리를 마셨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박 전 총장은 1994년에는 당시 김영삼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14개 대학 총장 오찬에서 1990년대 학생운동 세력이던 주사파의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일,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