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창정, 오늘(9일) 득남… 아들만 다섯번째 ‘아들 부자’

 
 
기사공유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임창정이 예정대로 건강한 아들을 얻었다. 이로써 아들만 다섯을 두게 됐다.

임창정 측에 따르면 임창정의 아내는 9일 오전 10시41분께 4.1㎏의 건강한 아들을 순산했다. 임창정은 아이의 발 프린트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득남의 기쁨을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임창정이 8일 득남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임창정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직 힘들게 사투 중입니다”라고 글을 남기며 ‘오보’라고 직접 밝혔다.

임창정은 2017년 18세 연하인 지금 아내와 재혼해 그해 넷째 아들을 낳았고 올 7월 다섯째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임창정은 이미 아들만 넷을 둔 가운데 태어난 막내까지 더해 다섯명의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로서 생활비가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생활비란 단어는 어울리지 않는다”며 “예산이라 말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