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부, 총체적 폐정… 경제 파탄·조국 위선에 치 떨린다”

 
 
기사공유
./사진=홍봉진 머니투데이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문재인정부 2년 6개월은 총체적 폐정"이라고 규정하며 "반환점이 아니라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날로 5년 임기의 절반인 2년6개월을 채워 반환점을 맞은 것과 관련 성명을 통해 "문 정권의 시간은 국정의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 기적의 70년을 허무는 시간이었다. 무엇보다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 도덕 파탄의 2년 반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의 소득 주도 성장론은 경제와 민생을 파탄시키는 '가짜 성장론'이라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모든 경제지표가 최저, 최악이다. 성장률은 1%대로 떨어지기 직전이고 수출은 1년 내내 마이너스 행진"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내수는 꽁꽁 얼어붙었고 기업은 해외로 탈출하고 있다"며 "최근의 4개 정권 중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기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도 함께 무너졌다"며 "양질의 정규직 일자리가 35만개 사라졌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사지로 내몰렸다. 중산층 비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빈부 격차도 역대 최악으로 심화됐다"고 우려했다.

또 "경제와 민생이 파괴되자 문 정권은 포퓰리즘 복지로 국민의 불만을 달래려 한다"며 "내년 총선을 위해 엄청난 현금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 퍼주기 현금 살포는 국가 부채를 높이고 국민경제의 기초 체력을 해치는 망국의 출발점이다. 미래세대의 몫을 빼앗는 절도 행위"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납북군사합의' 등 문 정부의 안보 정책도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의 북한 최우선주의 자해 외교는 나라를 미증유의 위기로 몰아넣었다"며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은 계속 증강되는데 우리의 안보는 불평등한 남북군사합의로 완전히 무장해제 됐다. 5000만 국민이 북한의 핵 인질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제사회는 제재가 답이라고 말하는데 문 정권은 북한 대변인이 돼 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다닌다"면서 "문 정권의 북한 바라기로 튼튼하던 한미동맹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임기 초부터 거듭되던 문 대통령의 인사 실패는 조국 임명에서 절정에 이르렀다"며 "자신들의 전유물처럼 내세우던 정의와 공정의 가치는 한순간에 민낯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은 이 정권의 거짓과 위선에 치를 떨었다"며 "우리 공동의 상식과 양심, 도덕과 윤리마저 좌파의 진영논리에 무너졌다"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이렇듯 지난 2년 반은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대한민국의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며 "문 정권이 과거에 매몰되어 남 탓만 하는 동안 자유한국당은 미래로 나아가고 싶다.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를 듣고 학자와 전문가의 의견을 담아 경제 대안 민부론과 안보 대안 민평론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