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제네시스 GV80 살린다"… 현대차의 파격 행보

 
 
기사공유
GV80 렌더링 이미지./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제네시스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띄우기에 나섰다. 프리미엄 이미지와 최첨단 기술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타깃층으로 삼아 수입SUV를 잡겠다는 야심찬 전략을 세웠다. 이달 말 출시를 앞둔 GV80의 실내외 사진과 주요사양이 공개되는 등 파격적인 사례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GV80에는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 디지털키 장착 등 현대자동차그룹의 최신 첨단기술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사양은 자동차선변경 기능이 탑재된 ‘HDA2(Highway Driving Assistant 2)’ 적용이다. HDA2는 전·측방 장착한 레이더로 360도 인식이 가능해 방향지시등 조작만으로 스스로 차선 변경이 가능하다. 이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 자율주행 기준 ‘레벨3’에 가장 가까운 수준의 부분자율주행 기능이다.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의 출입과 시동‧운행‧차량 제어가 가능한 ‘디지털 키’도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적용한다. 디지털키 기술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의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해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와 동일한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자동차를 운행하려면 항상 키를 갖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에서 해방시켜준다. 

이 외에도 GV80에는 국내 출시 차량 중 가장 큰 중앙 디스플레이인 14.5인치 와이드형 터치스크린을 장착한다. 여기에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된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GV80 출시를 앞두고 연일 최첨단 기술을 공개하고 있다. 베일에 감춰진 월드프리미엄 SUV의 주요 사양을 공개하는 건 이례적이다. GV80의 실제 사진도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를 연일 달구고 있다. 이를 두고 자동차업계 일각에선 ‘비공개 마케팅’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출시와 관련한 정보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대형 SUV인 GV80은 BMW X5, 벤츠 GLE 등과 경쟁하게 되며 성능‧사양‧디자인은 동급 이상을 갖출 전망이다. 가격은 6000만~8000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GV80 디젤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가솔린은 내년 상반기 내놓을 계획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