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모네는 런던의 겨울을 좋아했다는데

 
 
기사공유

신간 '모네는 런던의 겨울을 좋아했다는데'는 신문기자로 시작해 방송 기자로 활동영역을 넓힌 저자가 언론계 생활 14년 만에 얻은 외국 연수생활에서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진솔하게 기록했다.

영국 런던에서 1년을 보내며 지난 삶을 돌아보고 다른 사람의 삶을 이야기해야 하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덕목에 대해 다시 한번 성찰한다. '지성과 미모'를 갖춰야겠다고도 다짐한다.

런던의 미술관에서 만난 모네와 르누아르, 렘브란트, 피카소 작품을 논하고 오페라하우스, 작은 독립서점, 일요일 꽃시장, 소더비 경매 등 런던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장소들을 소개한다.

"미디어 환경은 날로 변화를 거듭하고 있고 기자라는 직업에 대한 이미지가 예전 같지 않은 요즘 시대에, 자신이 속한 영역에서 한 발짝 물러나 기자로서의 자세와 태도를 다시 살펴보는 것은 무엇보다도 필요한 일이 되었다."

십수년간 반복했던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좋아하는 것들에 대한 경험으로 하루하루를 채우면서도 지은이는 직업인으로서 자아성찰의 끈을 놓지 않는다.

과거를 돌아보며 담담하게 털어놓은 기자 초년병 시절의 경험담, 그리고 현직 기자로서의 생각과 견해를 되새겨본 대목에서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선배 기자의 면모 또한 엿볼 수 있다.

▲조민진 지음 / 아트북스 / 348쪽/ 1만6000원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