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칼럼] 다가온 연말정산, 덜 내고 더 받는 팁

 
 
기사공유

직장인의 연말숙제 연말정산이 다가오고 있다. 먼저 올해 연말정산에 변경된 사항을 꼼꼼히 따져 세금을 더 환급받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기획재정부는 올해 7월 개정된 세법을 발표했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총급여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는 박물관과 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에도 30%의 소득공제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신용카드 15%, 체크카드는 30%의 소득공제율이 적용됐으나 박물관과 미술관 입장료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이 30%까지 높아진 것이다.



◆달라지는 세법개정, 공제항목 체크

의료비와 기부금의 세액공제도 확대된다. 우선 총급여가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는 산후조리원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출산 1회당 200만원까지 의료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관련 영수증을 회사에 제출하면 된다. 세액의 30%를 공제해주는 고액기부금은 기준금액이 2000만원 초과에서 1000만원 초과로 완화됐다.

소득공제 한도를 초과해 그해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을 이월공제 할 수 있는 기간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났다. 이는 2013년 1월1일 이후 지출분부터 적용된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지 않는 기부금은 영수증을 따로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국민주택 규모(85㎡, 25.7평)이하의 세입자에게만 적용되던 월세액 세액공제는 올해부터 적용 기준이 완화됐다. 국민주택 규모보다 큰 집이더라도 기준 시가가 3억원 이하면 월세액에 대한 세액공제가 적용된다. 다만 전입신고를 꼭 해야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수당에 대한 비과세 요건도 확대됐다. 기존에는 비과세 대상 월정액 급여 요건이 190만원 이하였으나 올해부터는 210만원 이하로 새롭게 조정되면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생산직 근로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비과세 적용 직종에 돌봄서비스와 미용관련서비스, 숙박시설 서비스도 추가됐다. 국세청은 무주택 또는 1주택을 보유한 세대의 세대주인 근로자가 상환하는 주택저당차입금 이자를 공제한다. 주거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부터는 공제대상 주택의 기준시가를 4억원 이하에서 5억원 이하로 완화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 취업자 감면 대상자가 확대됐다. 5·18민주화운동 부상자와 고엽제 후유증으로 장애등급을 판정받은 사람도 감면 대상자에 포함된다.

◆절세상품 가입해 세액공제 늘려라

연말정산에서 소득공제 혜택을 볼 수 있는 소비 전략도 알아보자. 남은 두달 동안 현명한 소비생활을 한다면 조금이라도 절세할 수 있다.

신용카드는 연간 카드 사용액이 연봉의 25%를 초과하는 경우 사용 초과분의 15%에 해당하는 금액을 총 급여액의 구간에 따라 연간 200~300만원 한도로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신용카드 혜택은 올해까지만 적용되니 마지막까지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

체크카드는 신용카드의 딱 2배인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본인카드 사용액 또는 사용 패턴에 따라 체크카드 위주로 사용하거나 소득의 25%까지는 카드를 쓰고 초과 금액은 체크카드를 쓰면 소득공제에 유리하다.

맞벌이 부부는 연말정산을 각각 진행해야 하므로 연 소득과 카드 결제금액은 부부 간에 합산하지 않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각자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각자 명의로 된 카드의 결제금액이 각각 소득의 25%를 넘어야 한다. 부부의 연봉 수준이 비슷하다면 소득이 적은 사람의 카드를 우선적으로 사용하면 소득공제에 유리하다.

세제혜택이 풍성한 연금저축 가입도 고려해보자. 연금저축은 연금신탁(은행), 연금펀드(증권), 연금보험(보험)으로 나뉜다. 최대 소득공제 금액은 연간 1800만원이다. 공제대상은 총급여 5500만원 이하자(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이하)로 연간 납입금액 중 400만원 한도 내에서 16.5%를 공제 받을 수 있다. 5500만원 초과자(종합소득 4000만원 초과)는 13.2%를 공제 받을 수 있다.

연금저축 가입자의 주의사항은 연금저축을 중도해지하거나 만기연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할 경우 기타소득세 16.5%가 부과된다는 점이다. 5년 이내 중도해지할 경우 해지가산세 2.2%가 추가 부과된다.

개인형 퇴직연금(IRP)도 절세 혜택이 많은 금융상품이다. 400만원 한도인 연금저축 납입액을 포함해 최대 1800만원 한도로 납입 할 수 있고 그 중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만약 연금저축을 포함해 900만원을 IRP연금저축으로 납입하면 추가 200만원에 대해 이월 공제받을 수 있다.

세액공제는 700만원까지 가능하지만 여유가 된다면 1800만원까지 넣는 게 유리하다. IRP계좌의 자금은 추후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 시 소득세감면의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700만원 초과한 1100만원에 대해서는 15.4% 이자소득세가 면제되고 중도해지 시 비과세 혜택이 적용된다.

주택청약종합저축은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 몇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총 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 무주택자, 세대주 등 세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연말정산 소득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공제받을 수 있는 최대금액은 1년간 납부한 금액 중 최대 240만원(월20만원)의 40%까지다. 즉 1년에 96만원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다면 최대 월20만원까지 적립하는 게 바람직하다.

국세청은 올 9월까지 사용한 금액을 검색할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10월~12월에 해당하는 사용액과 총급여액을 예상해서 입력하면 좀 더 정확한 공제액을 알아볼 수 있다. 지난해 연말정산한 금액으로 채워진 각 항목의 공제 금액을 올해에 맞게 수정해 입력하면 연말정산 예상세액을 확인할 수 있다. 추가로 예상세액을 바탕으로 한 절세 도움 팁 등도 제공하므로 미리보기 서비스를 활용해 연말정산을 대비하면 남은기간 더 체계적인 절세전략을 세울 수 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19호(2019년 11월19~2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