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중 실탄 맞은 남성, 생명 지장 없어… 콩팥·간 일부 손상

 
 
기사공유
지난 11일 밤 홍콩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한 차량이 불에 타고 있다. /사진=로이터

홍콩에서 반정부 시위에 참가했다가 경찰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은 남성이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1일 오전 7시20분쯤 경찰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은 21세 남성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탄환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12일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남성이 콩팥과 간 일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으나 수술 후 현재는 안정된 상태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의료진은 해당 남성에게 진정제를 투여한 상황이지만 이날 중 상태가 호전되면 진정제 투여를 중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남성의 성은 '저우'이며 직업교육학교 재학생이다. 학교 측은 비무장 상태였던 저우가 경찰이 쏜 실탄을 맞은 상황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당국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한편 홍콩 경찰은 11일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저우에게 실탄을 쏜 이유에 대해 당시 여러 명의 시위대에 둘러싸여 위협을 받는 상황이었다면서 과잉 대응이 아니었음을 강조했다. 또 해당 경찰이 "당신의 자식들을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