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국민가격' 통했다… 100일만에 와인 84만명 판매

 
 
기사공유

이마트의 초저가 전략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이 기록적인 판매량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이마트는 고객들을 다시 오프라인 매장으로 끌어들였다는 분석이다. 

이마트는 지난 8월1일 출시 후 100일을 맞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와인 84만병, 물티슈 130만개, 생수 340만병(묶음 56만개) 등의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행사 1차 상품인 도스코파스 와인(750㎖) 2종은 초저가 4900원에 판매된 지 100일만에 까버네쇼비뇽 49만병, 레드블랜드 35만병 등 모두 84만병이 팔렸다.

특히 행사 와인 구매자 중 55%가 최근 6개월간 이마트에서 한 번도 와인을 구매하지 않은 신규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급 술로 인식되던 와인이 몸값을 낮추자 신규 고객이 대거 유입됐다는 분석이다.

이마트는 이 같은 흐름에 따라 행사 와인 50만병씩 총 100만병의 추가 물량을 산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100매 700원인 초저가 물티슈는 130만개나 팔려나갔다. 당초 연간 물량 500만개 중 약 26%가 70일만에 판매된 것이다. 첫주 17만개가 판매된 물티슈는 매주 10만개 이상이 꾸준히 판매되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초저가 물티슈를 구매한 고객 중 70%는 최근 6개월간 이마트에서 해당 상품군을 한번도 구매하지 않았던 고객이다.

이마트 국민워터 생수도 2ℓ짜리 6병을 1880원에 판매한 지 50일 만에 340만병이 팔렸다. 같은 기간 이마트 판매 2ℓ 생수 1~4위 브랜드 상품 수량을 모두 합한 것보다 14% 가량 많은 물량이다.

비누와 바디워시 등 주요 상품도 예상을 뛰어넘는 판매 실적으로 이마트 바이어들이 추가 물량 확보에 나섰다.

이마트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흥행에 힘입어 이달 20여종 상품을 추가해 초저가 상품을 160여개로 확대한다. 대표상품은 일렉트로맨 노트북, 138㎝(55형) UHD 스마트 TV, 케라시스 샴푸·린스 등이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저렴한 가격과 더불어 우수한 상품성이 뒷받침 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74상승 18.1209:38 12/12
  • 코스닥 : 632.58상승 3.4509:38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38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38 12/12
  • 금 : 63.78하락 0.0609:38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