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교수 "제주4.3, 폭동이라 한 적 없어"… 사실?

 
 
기사공유
이명희 공주대 교수. /사진=뉴스1

제주 4.3사건을 '폭동'으로 폄훼한 것으로 알려진 이명희 공주대 교수가 "폭동으로 해석해 발언한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자신이 제주국제대 이사로 내정돼 논란이 일자 취임 거부 입장도 전달했다.

제주국제대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명희 공주대 교수가 이사 취임 승낙을 거부하고 관련한 일체의 사무를 중지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법인 이사 8명 중 5명이 사임하자 이명희 교수를 포함한 3명을 후임 이사로 내정했다.

이 교수는 법인 측에 전달한 공식 입장을 통해 “제가 정말 4·3사건 자체를 ‘폭동’으로 해석해 발언한 사실이 있다면 그것은 교육자로서 균형 잡힌 인식과는 거리가 있는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거기에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저와 관련한 언론보도 과정의 진상을 파악해 알려달라”고 법인 측에 요구했다. 이 교수가 직접 자신을 둘러싼 ‘제주4·3 폄훼 인사’ 논란을 부정하고 나선 것이다.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던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대표 집필했는데 이와 관련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주4·3에 대해 얘기했다. 당시 교학사 교과서는 뉴라이트 성향 학자들이 집필을 주도해 일명 ‘뉴라이트 역사교과서’로 불렸다.

이 교수는 2013년 6월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한 남로당 사람들의 폭동이었던 것이 4·3사건”이라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