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1 정보 속속 유출… 사진 확대해도 또렷한 ‘스페이스줌’ 탑재 유력

 
 
기사공유
갤럭시S11 예상도. /사진=폰아레나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단말기 ‘갤럭시S11’과 관련된 소문이 끊이질 않는다. 카메라와 관련된 정보가 공개된 데 이어 최근에는 배터리, 단말기 크기 등의 정보도 흘러나왔다.

10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갤럭시S11은 5개 모델로 출시되고 화면크기는 더 커진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갤럭시S11이 6.4, 6.7, 6.9형 3개 모델로 출시되며 이 중 6.4와 6.7형은 5G와 LTE가 출시된다고 말했다. 6.9인치는 5G만 지원한다.

또 모든 단말기는 이번에도 엣지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갤럭시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화면 주사율 90㎐가 도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메라는 1억800만 화소의 카메라와 광학 5배줌 카메라의 탑재가 유력하다. 최근 삼성전자는 유럽지식재산청에(EUIPO) ‘스페이스줌’이라는 상표를 출원했다. 이는 사진을 확대해도 품질의 손상 없이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기술로 추정된다.

배터리는 모두 전작 대비 900mAh 증가한다. 이 경우 6.4형은 4000mAh, 6.7형은 4300mAh, 6.9형은 5000mAh가 된다.

한편 갤럭시S11 시리즈는 내년 미국에서 자체 행사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