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 구매수요 회복… 4Q부터 가격 회복세

 
 
기사공유
D램 평균판매단가 전망치. /사진=디램익스체인지
올 4분기부터 D램 가격 하락폭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G시장 확대에 따른 구매수요가 회복되면서 재고 수준이 대폭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12일(한국시간)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 4분기 D램 평균판매단가(ASP)가 전분기 대비 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총 거래량은 같은 기간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구매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디램익스체인지는 거래량이 늘어난 것을 두고 공급업체의 재고 수준이 해소돼 가격 인하폭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통해 내년 D램 가격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삼성전자가 생산능력(케파)을 대폭 확대하고 내년 중국 D램업체들이 웨이퍼 생산을 본격화하는 것이 변수가 될 수 있지만 전체 공급량에 변화를 주진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대부분의 자본을 10나노미터중반(1znm) 공정에 투입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중국의 경우 허페이에 기반을 둔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CXMT)가 연말 대량생산을 발표했지만 초기 생산능력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SK하이닉스의 경우 내년 메모리 공급 증가폭이 올해보다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이크론은 추후 비교적 적당한 비용 모델을 생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보고서에서 “중국 D램산업의 경우 생산 최적화에 이르기까지 적응할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내년 글로벌 메모리 공급에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7.35상승 31.7318:01 12/12
  • 코스닥 : 636.94상승 7.8118:01 12/12
  • 원달러 : 1186.80하락 7.918:01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8:01 12/12
  • 금 : 63.78하락 0.06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