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마력 SUV' 벤테이가 V8 국내 상륙… 2억7800만원

 
 
기사공유

벤테이가 V8. /사진=벤틀리모터스코리아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럭셔리 SUV 벤테이가에 트윈터보 가솔린 V8 엔진을 탑재한 ‘벤틀리 벤테이가 V8’ 모델의 국내 인도를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벤틀리 벤테이가는 벤틀리의 첫번째 SUV 모델이다.

벤테이가 V8은 최신 고급사양들을 대거 기본으로 적용했고 벤틀리모터스 설립 100주년을 기념한 특별사양들도 함께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실내·외 디자인에는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시그니처들이 포함된다.

보닛과 트렁크 그리고 휠 중앙에 100주년을 기념하는 금색으로 둘러진 알파벳 ‘B’ 로고가 위치한다. 로고 좌우에는 각각 1919(벤틀리모터스 설립연도), 2019라는 기념비적인 숫자가 표기된다. 운전석에서 승하차 시 발을 딛게 되는 프론트 도어 트레드플레이트에도 1919, 2019가 새겨진다.

보닛과 트렁크에 위치한 벤틀리 엠블럼과 마찬가지로 운전석에서 하차 시 바닥에 비치는 웰컴 램프도 100주년 기념 금색이 둘러진 알파벳 ‘B’ 로고의 형태가 될 예정이다.
벤테이가 V8. /사진=벤틀리모터스코리아
벤테이가 V8은 벤틀리 고유의 럭셔리한 이미지는 그대로 계승하면서 스포티한 주행감성이 더욱 강조된 모델이다. 최고출력 550마력(404kW)과 최대토크 78.5㎏f·m(770N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차세대 4.0ℓ 트윈 터보 V8 가솔린 엔진의 힘이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의 소요되는 시간(제로백)은 4.5초다. 최고속도는 290㎞/h에 달한다.

벤테이가 라인업의 중심으로 자리잡은 벤테이가 V8 모델은 파워, 럭셔리, 실용성, 스포티함 등 럭셔리 SUV가 요구하는 모든 조건을 이상적으로 만족시킨다. 48V 시스템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전자식 액티브 롤링 제어 기술이 적용된 벤틀리의 드라이브 다이내믹스 시스템으로 모든 노면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한다.

리무진과 같은 부드러운 승차감과 강력한 스포츠 주행까지 모두 부분을 만족시킨다는 것이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탁월한 오프로드 성능까지 더해져 총 8가지의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헤드업 디스플레이, 레인 어시스트, 나이트 비전을 포함하는 투어링스펙부터 파크 어시스트, 보행자 경고, 4대의 카메라를 활용해 차량 주변을 보여주는 탑 뷰, 표지판 인식기능, 반대 교통 상황 경고 기능 등 도심 주행 시 여러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시티 스펙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워렌 클락 벤틀리모터스코리아 한국 시장 총괄 매니저는 “벤테이가 V8 모델의 도입으로 역동성과 럭셔리함 모두를 요구하는 국내의 럭셔리 SUV 고객 층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100주념 기념 벤테이가 V8의 공식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기준으로 2억7800만원(100주년 기념 한국 스펙 기준, 부가세 포함)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66상승 27.3112:21 12/13
  • 코스닥 : 644.72상승 7.7812:21 12/13
  • 원달러 : 1171.60하락 15.212:2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2:21 12/13
  • 금 : 64.01상승 0.2312:2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