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테마주' 남화산업 4거래일 강세… 숨고르는 '남선알미늄'

 
 
기사공유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머니투데이 DB

차기 대선주자 호감도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1위를 기록하면서 이 총리 테마주로 분류된 남화산업이 4거래일 연속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는 반면 남선알미늄은 하락세다.

12일 오전 9시50분 현재 남화산업은 전 거래일보다 17.34%(2150원) 오른 1만4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4거래일 상승세다.

남화산업은 이낙연 총리의 지역구인 전남 무안에 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낙연 테마주로 분류되고 있다.

반면 전날 11일 29.9% 오른 남선알미늄은 전 거래일보다 2.82%(145원) 내린 4995원에 거래 중이다.

남선알미늄은 계열사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가 이낙연 국무총리와 친형제 관계로 알려지며 이낙연 정치테마주로 분류됐다.

지난 11일 발표된 여론조사서 '야당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답변은 40.6%를 기록했다. 정권재창출과 정권교체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9%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58.0%)와 40대(57.6%)에서는 정권재창출 응답이 높았고, 20대(44.2%)와 50대(43.7%), 60대 이상(48.1%)에서는 정권교체 응답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호남(71%), 강원·제주(45.5%), 인천·경기(43.1%)에서 정권재창출 응답이 높았고, 대구·경북(TK·55.8%), 서울(43.8%), 충청( 43.7%), 부산·울산·경남(42.1%)에서는 정권교체 응답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정권재창출(41.5%)이 정권교체(36.9%)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주자 호감도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24.2%)가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4.5%), 없다(10.8%), 이재명 경기지사(6.5%),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5.7%),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5.5%),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4.7%), 조국 전 법무부 장관(4.5%), 박원순 서울시장(4.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3.8%)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인용된 여론조사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6~8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3.4%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6.86상승 29.5114:23 12/13
  • 코스닥 : 642.96상승 6.0214:23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3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3 12/13
  • 금 : 64.01상승 0.2314:2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