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노예 표현 파기, 동의 안했다" 외교부 적극 해명

 
 
기사공유
외교부. /사진=뉴시스

일본이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과정에서 한국도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외교부가 반박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 4월 발간한 '2019년 외교청서'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한국 측도 확인했다"라고 표기했다. 해당 내용이 뒤늦게 알려지자 정부를 향한 온오프라인상의 규탄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위안부 합의 당시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데 동의한 적 없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는 "위안부 문제는 한일 간 역사 문제이자 분쟁 아래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인권 문제"라며 "한일 양국이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상처 치유에 노력할 때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외교 경로를 통해 위안부 합의 당시 우리 측이 동의한 건 위안부 문제에 관한 정부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뿐이었다는 것을 지적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05상승 19.4309:52 12/12
  • 코스닥 : 634.65상승 5.5209:52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2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2 12/12
  • 금 : 63.78하락 0.0609:52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