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17경주' 광명스피돔, 어떤 변화 있나

 
 
기사공유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창원과 부산에서 진행되던 교차경주가 최근 일시 중단되면서 광명스피돔 경주가 확대된지 정확히 한달이 지났다. 즉 초반 교차 3경주 없이 광명 자체로만 17경주가 진행되는 것.

이중 큰 변화라면 현행 선발과 우수급 경주가 각각 5∼6경주에서 7경주씩 늘어났다는 점이고 반대로 특선은 4경주에서 3경주로 줄었다는 점이다.

이 기간 벨로드롬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요일별로 그 특징과 주의할 점을 살펴봤다.

◆금요일 혼전 줄었다?

올 시즌 하반기 대진 방식이 트라이얼에서(1, 2일차 예선 성적 합산 상위 7명 결승전 진출) 1일차 독립 대진, 2일차 예선, 3일차 결승으로 바뀔 때만 해도 금요일의 경우 강자는 강자와, 약자는 약자가 만나는 혼전 경주가 대다수였다.

하지만 선발, 우수급 경주가 확대되자 우열이 드러나는 경주도 최근 적절히 포함시키는 모양새다. 아무래도 선발 우수의 14개 모든 경주가 혼전으로 이뤄진다면 이를 대하는 팬들 역시 피로도가 상당할 것이라는 의견 때문인 듯하다.

혼전과 비혼전을 균형있게 섞어놓자 하반기 이슈였던 즉 '금요일=고배당'이란 공식에서도 점차 벗어나는 모양새다. 덕분에 첫날 저배당 중배당 고배당이 고루 형성되고 있다.

◆토요일 강자들의 눈치 작전

토요일은 강자들이 고르게 분산되면서 기량 차이가 나타나는 경주가 대부분이다. 다만 일요 경주 결승을 위한 진출권이 달린 날인만큼 선수들의 경기 집중력은 금요일과 큰 차이가 나타났다.

우선 과거엔 웬만한 고득점자의 경우 2위만 해도(선발, 우수) 결승 진출권을 따내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는 무조건 1위를 해야 하기 때문에 유력한 우승 후보들의 신경전이 대단하다. 약간의 실수도 허용될 수 없는 상황이다.

가령 2위 입상 위주의 안정적 작전보다는 철저하게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승부 거리를 좁혀가는 경우들이 많아졌고 이에 과거엔 버티지 못했던 약한 선행들이 어부지리로 입상 하는 경우 역시 증가했다.

또한 축들이 뒤를 돌아볼 여유가 없기 때문에 지연, 학연 등을 챙기는 연대 결속력도 떨어진다는 평가다. 팬들로선 연대를 지나치게 맹신하는 것이 좀 더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반대로 특선급은 3경주밖에 안되기 때문에 강자들의 경우 2위로 밀리더라도 안전한 작전을 선호하는 경우가 늘었다. 팬들로선 쌍승, 삼쌍승 투자에 있어 주의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또한 일요 대진표를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측근을 노골적으로 챙기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는 선발 우수와는 대조적이므로 연대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일요일 다양한 편성에 다양한 결과

선발 우수급이 확대되면서 편성에서는 좀 더 본인의 의도와 맞는 경주를 만들 수 있는 여유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이에 혼전과 비혼전 경주가 적절히 균형을 이루게 된다.

팬들로서는 경주 유형에 따라 투자 전략도 탄력적인 변화를 줘야 한다는 주문이다. 특선급은 기존과 큰 차이는 없는 편이나 결승을 제외하면 한 경주는 혼전, 나머지 한 경주는 우열이 드러나는 경주 양상이다. 역시 다양한 유형이다.

예상지 ‘최강경륜’의 박창현 발행인은 "금요일, 일요일의 경우 유사한 형태의 편성에서 결과 역시 동일한 모습을 나타내지만 토요일은 승부가 가장 치열한 만큼 배당 역시 극단성을 나타내는데 이중 저배당 경주의 경우 축 앞에 있는 자력 승부형의 입상률이 높아졌다"면서 벨로드롬의 최근 변화를 꼼꼼히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5.47상승 28.1211:39 12/13
  • 코스닥 : 643.86상승 6.9211:39 12/13
  • 원달러 : 1172.90하락 13.911:39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1:39 12/13
  • 금 : 64.01상승 0.2311:39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