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부가 관광콘텐츠 '웰니스', 해외여행객 '손짓'

 
 
기사공유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국내 웰니스 관광콘텐츠가 해외여행객들을 끌어들인다.

한국관광공사는 웰니스 관광상품을 통한 해외관광객 유치 확대와 지방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국, 일본, 동남아, 구미주 지역의 파워 인플루언서와 언론인 36명을 초청, 전국 웰니스 관광지 18곳을 오는 12~17일 집중 홍보한다.

초청자들은 중국 웨이보에서 팔로워 100만명 이상을 보유한 왕홍 6명을 비롯해 미국, 일본, 대만 등 6개국 파워 인플루언서 17명과 언론인 19명이다.

이들은 일정별로 홍천 힐리언스 선마을, 광주 테라피스파 소베, 보성 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 거제 한화리조트 벨버디어 웰니스 시설 등 전국 웰니스 관광지를 직접 체험한 후 SNS 및 해외 언론매체를 통해 한국의 웰니스 관광을 소개한다.

또한 15일에는 추천 웰니스 관광지로 올해 신규 선정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에서 환송만찬에 참여한다. 이 자리에서 고도원 국립산림치유원 원장의 ‘한국 웰니스 관광’ 특별 강연과 토크쇼가 열리고 참가자들은 경험한 웰니스 관광지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웰니스 관광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6.5%의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규모도 6350억달러(약 762조원)에 달할 정도로 유망한 분야이다. 

김정아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장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7년부터 추천 웰니스 관광지 41곳을 선정, 장기체류형 지방관광상품 개발을 확대 중”이라며 “고부가 관광콘텐츠인 웰니스관광을 통해 전 세계 웰니스 관심층을 대상으로 유치시장 다변화와 함께 시장의 질적 성장을 시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