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전 대통령, 멕시코로 망명하나… 멕시코 "수용할 것"

 
 
기사공유
불리비아 대통령직을 사퇴한 에보 모랄레스가 멕시코로 망명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불리비아 대통령직을 사퇴한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멕시코에 망명할 것으로 보인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모랄레스 대통령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했으며, 정부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의회에 이 결정을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나아가 볼리비아 정부에도 모랄레스가 안전하게 멕시코로 올 수 있도록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랄레스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2006년 1월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으로 집권한 좌파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치러진 대선의 부정 논란 속에 퇴진 압박에 거세지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미주기구(OAS)가 선거 부정이 있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군 수장까지 나서 사퇴를 종용하자 내린 결정이었다.

한편 모랄레스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당선됐다면 총 19년간 장기 집권할 예정이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8.04상승 30.6914:10 12/13
  • 코스닥 : 643.28상승 6.3414:10 12/13
  • 원달러 : 1169.80하락 1714:10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10 12/13
  • 금 : 64.01상승 0.2314:10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