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자본금 편법충당' MBN 기소(종합)

 
 
기사공유
검찰. /사진=뉴스1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개국 과정에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한 혐의 등을 받는 MBN과 회사 임원들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승모)는 12일 MBN 법인과 이모 부회장 등 회사 임원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MBN 법인과 이 부회장 등 3명은 자본시장법 위반 및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이 부회장 등 임원 3명은 상법 위반도 받고 있다. MBN 등은 지난 2012년 3분기와 2012~2018년 기말 재무제표에 취득한 자기주식을 반영하지 않고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MBN이 출범 당시 직원 등의 명의를 이용해 차명으로 대출을 받고 법인 주식을 구매하는 등 최소 자본금 요건 3000억원에 맞춘 뒤 관련 회계를 허위로 작성했다는 의혹 등을 수사해왔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MBN 관련 금융감독원의 감리 결과 조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고 심의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MBN 경영진 등에 대한 검찰 고발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