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단체 "나경원 대표님 우리가 붕어인가요?"

 
 
기사공유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가 12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나 원내대표의 붕어·가재·개구리 발언을 규탄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2025년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청년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하며 자사고·특목고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과 시민단체 청년전태일은 12일 오전 10시쯤 서울 동작구의 나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특권대물림하는 자사고·특목고 폐지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정부가 자사고·특목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하자 '(문재인 정권이) 본인들 자녀는 이미 특목고·자사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 기회만 박탈한다', '국민을 붕어·가재·개구리로 가둬놓는다'고 언급했다"며 "이는 96%에 해당하는 일반고 학생들에게 모욕을 주고, '조국 사건' 이후 특권세습을 막아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를 무시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말하는 국민 기회는 4% 기득권만이 가질 수 있는 기회"라며 "현재 고등학교 교육은 영재학교·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 등 수직화된 서열 시스템이 된 '특권대물림'이라고 지적돼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발표된 주요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에서도 서열화된 고교 체계가 지원부터 합격, 등록에 이르기까지 전형 전 과정에서 일관되게 드러났다"며 "그 합격률 또한 과학고·영재학교 26.1%, 외국어고·국제고 13.9%, 자율형사립고 10.2%, 일반고 9.1%로 격차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특권대물림하는 자사고·특목고 폐지하라', '자유한국당의 특권대물림 정책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는 "고교 서열화 정책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방안이 지금 시대적 과제인데, 그것을 막고자 하는 시대착오적이고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을 나 원내대표가 했다"며 "수능 단 한번으로 그동안 공부해온 것들을 판가름하게 되는 일반계 고등학생들은 이 같은 발언에 또다시 분노하고 박탈감을 느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