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7조2000억 증가… 주택 자금수요 지속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7조2000억원 늘었다. 기업대출도 은행권의 적극적인 영업 효과로 지난 1월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인 7조5000억원 늘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74조1000억원으로 9월에 비해 7조2000억원이 증가했다. 9월에는 전달에 비해 4조8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10월 중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증가규모가 늘어났다"며 "주택담보대출은 주택전세와 매매거래 관련 자금수요로 증가 규모가 커졌다"고 밝혔다.

일반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주택관련 자금 수요에 추석연휴 소비자금 결제 등 계절적 요인이 더해져 증가규모가 확대됐다. 은행권 기업대출 증가규모도 9월 4조9000억원에서 10월 7조5000억원으로 모두 전월대비 증가규모가 확대됐다. 10월 기업대출 잔액은 869조2000억원이다.

지난달 중소기업대출은 전달에 비해 6조3000억원 증가했다. 은행의 적극적인 대출 취급 노력과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자금수요로 증가규모가 커졌다. 대기업 대출도 1조1000억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10월은 추석연휴 카드결제수요, 이사수요 등으로 인해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은행권 주담대의 경우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로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전년 동월대비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