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인천시대 '활짝'… 중국 닝보 첫 날갯짓

 
 
기사공유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왼쪽 6번째)과 임직원들이 인천-닝보 신규 취항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인천시대를 활짝 열어젖혔다. 12일 인천 첫 날갯짓으로 인천-중국 닝보 노선에 신규 취항 신호탄을 쏘아올린 것.

에어부산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닝보 노선 취항을 위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에어부산의 인천-닝보 노선은 주 3회(화·금·일) 운항하며 195석 규모의 에어버스 A321-200 항공기로 운항한다.

이날 첫 닝보행 항공기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15분 출발, 닝보 공항에 오전 9시50분(현지시간)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현지에서 오전 10시50분 출발,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1시35분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2시간35분이다.

에어부산은 인천 진출을 기념해 이날 닝보 항공편 탑승객 전원에게 인천 노선 국제선 무료 항공권을 증정했다. 13일 취항하는 중국 선전과 이달 말 취항하는 청두 노선에서도 첫편 탑승객에게 무료 항공권을 증정하며 그 외 취항 노선에서는 기내 추첨을 통해 무료 항공권을 제공한다.

중국 저장성 동부에 위치한 닝보는 선박 화물 총 물동량 기준 세계 1위 항만도시이나 그동안 국내 직항 항공편이 없었다. 이번 에어부산의 직항 개설을 통해 비즈니스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인천공항에서 에어부산의 첫 날갯짓을 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제 수도권에서도 에어부산의 완벽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이용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항공사가 되겠다”라고 인천 취항 소감을 전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