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회장 "항공사업 넘어 모빌리티그룹으로 도약할것"(일문일답)

 
 
기사공유
“HDC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항공사업을 넘어 모빌리티그룹으로 도약할 것입니다.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과 함께 주주와 사회, 나아가 대한민국 국가 경쟁력에도 기여할 계획입니다.”

정몽규 HDC 회장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최고의 항공사를 만들도록 그룹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인수 후 재무건전성과 기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 다음은 정 회장의 일문일답.

Q. 미래에셋대우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는데 앞으로 공동경영 체제로 가는 건가.

= 미래에셋대우와 8대2 지분으로 투자를 논의했는데 이를 바탕으로 인수를 논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미래에셋대우가 경영에 참여한다는 말은 아직 없다.

Q. 인수하게 된 배경이 무엇인가.

= 아시아나항공은 국적 항공기로 성장했지만 현재 어려운 상황이라는 데 안타까움을 느낀다. 아직은 우선협상자 자격이지만 인수하게 되면 꼭 좋은 회사로 만들 계획이다.

Q. 인수 이후에 신주로 투입되는 자금 규모가 어떻게 되나.

= 신주 인수는 2조원 이상 될 것이다. 이 정도 금액을 투입하면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은 300% 밑으로 내려갈 것이다. 재무건전성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Q.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들은 어떻게 처리할 계획인가. 다시 매각할 건가.


= 자회사들에 대해서는 전략적인 판단이 필요하다. 앞으로 항공산업의 추이를 보고 깊은 논의를 거치겠다. 아직은 얘기된 게 없기 때문에 어떻게 하겠다는 이야기는 못하겠다.

Q. 실사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 추가 부실이 발견되면 어떻게 할 건지 설명해 달라.

= 문제가 되는 부분은 대부분 실사 과정에서 나왔고 앞으로 더 큰 문제가 나올 것 같진 않다. 만약 발견되면 계약 과정에서 논의되지 않을까 한다.

Q. 인수 후 다른 항공사들과 차별화에는 어떤 전략이 있나.

= 항공산업에서 가장 큰 걱정은 안전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계획이다. 그동안 얘기됐던 기체 문제나 비상착륙 등 안전문제를 우선 해결할 것이다.

Q. HDC 계열사 중 면세점, 호텔 등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 같다. 어떤가.

= 항공 기사들이 기내에서 면세사업을 하고 있어서 물류나 구매 측면에 시너지가 날 것으로 본다. 계약하고 나면 좀 더 심도 있게 검토할 부분이다.

Q. 취임 후 사업 다각화에 주력했는데 아시아나항공도 이런 기조의 일환인가. 계속적으로 영토 확장을 하는데 지향점이 뭔가.

= 다들 경제가 어렵다고 걱정하는데 이럴 때가 M&A의 적기라고 생각한다. HDC는 3~4년 동안 상당히 좋은 재무구조를 가져왔다. 지금은 아시아나에 집중하지만 앞으로 여력이 된다면 계속 다양한 기업을 인수할 수 있다.

Q.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 등 지주사 행위제한 요건에 걸리는 부분에 대한 인수전략은.

= 앞으로 인수 기간이 2년이다. 이 사이에 전략적인 판단을 내릴 것이다. 인수할 수도 있고 아니면 전략적 파트너와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아직 구체적인 생각은 없다.

Q.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회장과 어떻게 손잡게 됐나.


= 사실 무리하면 HDC 자체적으로 할 수도 있지만 앞서 여러 M&A에 성공한 박현주 회장의 인사이트를 얻고 싶어 같이 하게 됐다. 박 회장은 이전에도 미국에서 7조원 규모의 M&A에 성공한 경력도 있지 않나. 관광파트에 대해 박 회장이 우리나라는 40% 국민이 여권을 갖고 있고 중국은 4%에 불과하다고 했다. 중국에서 여권 가진 사람이 10%만 늘어도 여행수요는 줄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Q. 인수하면 재무건전성에 집중하겠다고 했는데 구조조정도 염두에 두나.

= 가장 중요한 건 경쟁력 강화다. 하지만 회사 성장과정에서 인력 조정보다 일자리를 늘리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다. 구조조정은 아직 생각한 바 없다.

Q. HDC와 범현대그룹이 시너지를 낼 건가.

= 우리는 항만사업도 한다. 해양·육상·항공에서 모두 역할을 하는 회사로 성장하는 데 인수 의미가 있다.

Q. 아시아나항공 사명을 변경하는 검토가 이뤄졌나.

= 아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지금까지 브랜드 가치를 잘 쌓아왔다고 본다. HDC와 조화롭게 나갈 방법을 지금부터 연구할 것이다.
정몽규 회장(가장 왼쪽) / 사진=임한별 기자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