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건설·면세·호텔에 항공도 '종합그룹' 꿈꾼다(종합)

 
 
기사공유
국적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이 1988년 출범 이후 31년 만에 금호그룹을 떠나 HDC현대산업개발의 손에 넘어갔다. 정몽규 HDC 회장(사진)은 12일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직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인수는 현대산업개발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부합한다고 전략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몽규 회장(가장 왼쪽) / 사진=임한별 기자

◆부실기업 아시아나 어떻게 경영정상화 이루나

금호산업은 12일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과 관련 최종입찰제안서를 낸 3개 후보 가운데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금호산업과 HDC는 아시아나 인수합병(M&A)을 위한 본협상에 착수한다. 금호산업 등은 주식매매계약 체결에 속도를 내 가능한 올해 안에 매각을 마친다는 방침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넘기는 방식이다.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도 함께 매각 대상이다.

협상 과정에선 인수가격을 놓고 줄다리기가 벌어질 전망이다. 금호산업 측은 구주 대금이 금호로 유입되는 만큼 가격을 최대한 높게 받길 원한다. 반면 HDC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재원으로 사용되는 신주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건설업에서 시작한 HDC가 면세, 호텔에 이어 항공산업까지 영역을 확장해 종합그룹으로 입지를 다지는 것이다. HDC는 지난해 5월 지주회사 HDC와 사업회사 HDC현대산업개발을 분할해 12월 지주사 체제전환을 마무리했다.

문제는 아시아나항공이 가진 부채다. HDC가 제시한 인수금액 2조5000억원 가운데 2조원이 넘는 금액은 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정상화 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 경우 부채비율은 660%에서 300%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부채와 추가적인 우발채무가 드러나 경영정상화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 과거 많은 M&A 사례에서 봤듯 '승자의 저주'가 재현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지금까지 실사 과정에서 우발채무가 드러났고 더 큰 문제가 나타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DC의 경우 파이낸싱이 아닌 자체 자금을 통해 인수하는 만큼 우려가 적다는 입장이다. HDC 관계자는 "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이 1조6000억원에 달하고 관리능력이 어느 기업보다 탁월하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항공산업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아시아나항공도 지금까지 악순환이 이어졌다"며 "경제가 어렵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인데 이런 경우가 경영에 가장 좋은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