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CJ ENM 신형관 부사장 압수수색… 소환 조사도 염두

 
 
기사공유
CJ ENM 사옥. /사진=뉴시스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신형관 CJ ENM 부사장을 압수수색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12일 경찰이 CJ ENM의 부사장이자 Mnet 부문 대표인 신형관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신형관 부사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Mnet 오디션 프로그램과 관련한 자료를 다수 확보했다.

신형관 부사장은 Mnet 개국공신으로 평가 받는 인물로, 콘텐츠 부문장 등을 거쳐 지난해 그룹 내 2인자급인 CJ ENM 음악콘텐츠 부문장으로 승진했다.

경찰은 최근 각종 조작 의혹이 불거진 프로듀스 시리즈와 아이돌 학교 등 오디션 프로그램의 총 책임자인 신 부사장의 혐의를 더 들여다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 측은 신 부사장이 제작진과 수시로 소통해왔기에 순위 조작에 깊이 개입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압수수색한 자료들을 분석한 뒤 혐의점이 확인되면 신 부사장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또 앞서 구속된 김용범 CP와 함께 '슈퍼스타K'부터 손발을 맞춰왔기에 '슈퍼스타K' 문자투표에도 조작이 없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CJ ENM 임원과 제작진, 연예 기획사 관계자 등 10여 명을 사기 혐의 등으로 입건한 가운데 오는 14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