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만] '부진' 김광현, 3⅓이닝 3실점 강판

 
 
기사공유
12일 오후 일본 지바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전에서 다소 부진한 한국의 선발 투수 김광현이 강판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대표팀의 선발 투수 김광현이 상대 하위 타선에 공략당하며 강판됐다.

김광현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부진했다.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대만을 상대로 선발 등판했던 김광현은 5⅔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3실점으로 다소 아쉬운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5년 만에 설욕에 나섰지만, 오히려 고전 끝에 강판됐다.

이날 불안한 제구를 보인 김광현은 하위 타선 봉쇄에 실패했다. 6번부터 9번 타순을 상대로 5안타를 얻어맞았다.

김광현은 1회초 선두타자 후친롱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런저쉬엔을 3루수 뜬공, 왕보룽을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린홍위에 좌전 안타를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천줜시우를 삼진으로 잡아내면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김광현은 2회에도 고전했다. 선두타자 린 리를 중견수 뜬공 처리한 김광현은 왕웨이천에 안타를 내줬다. 왕셩웨이를 땅볼로 유도하며 1루 선행주자를 잡아냈지만 2사 1루 상황에서 가오위지에를 상대로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후친롱에게 좌전 적시타까지 얻어 맞으면서 점수는 0-2가 됐다. 이후 김광현은 린저쉬엔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가까스로 2회를 마감했다. 3회에는 세 타자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면서 안정감을 찾는 듯 했다.

그러나 4회 들어 린 리에게 또 한 번 안타를 맞았다. 이후 희생 번트로 1사 2루 위기에 처했다. 결국 왕셩웨이에 적시타를 내준 김광현은 3실점 째를 기록했다.

가오위지에게도 안타를 허용한 김광현은 1사 1, 2루 상황에서 하재훈에게 공을 넘겼다. 하재훈은 추가 실점 없이 잘 막아내며 4회를 마쳤다.

4회 말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한국이 0-3으로 뒤져있다.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