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성폭행 의혹' 정종선, KFA 영구 제명 확정

 
 
기사공유
정종선(53)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정종선(53)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의 영구제명 징계가 최종 확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2일 서울 방이동 대한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제37차 스포츠공정위를 열고 정 전 회장이 청구한 징계 재심안을 기각했다.

그는 의혹과 언론보도 만으로 징계를 내리는 것은 부당하다고 소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로써 정 전 회장은 향후 축구 지도자와 관련된 일을 더이상 할 수 없게 됐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정 전 회장을 성폭력 관련 규정 위반을 이유로 영구제명했다. 정 회장은 서울 언남고에서 선수들을 지도할 당시 학부모들로부터 돈을 챙겼고 성폭행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회장은 관련 혐의로 올해 2월부터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대한체육회 공정위는 경찰이 조사 중인 사안이지만 대한축구협회가 내린 징계의 증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