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만에 0-7 대패… 올림픽 진출 장담 못한다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패한 뒤 덕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대만에게 충격적인 대회 첫 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투타의 부진 속에 0-7로 대패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출전한 '믿을 맨' 김광현은 대만 타자들에게 연타를 얻어맞다가 4회를 채 채우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이날 김광현의 성적은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 '에이스'의 이름값으로는 부족한 모습이었다.

대만은 이후에도 야금야금 득점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7회엔 천쥔시우가 한국의 바뀐 투수 원종현에게 좌중간을 훌쩍 넘기는 홈런을 뽑아내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 9회에는 린홍위가 적시타를 더했다.

그 사이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투수 챵이에게 막혀 고전했다. 챵이는 이날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4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한국 타선을 꽁꽁 묶었다. 한국은 이따금씩 얻어낸 볼넷과 안타로 득점권 진루까지는 성공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점수를 내지 못했다.

지난 2015년 초대대회 챔피언인 한국은 대회 2연패와 함께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대만에 일격을 당하면서 목표에 비상이 걸렸다.

올림픽 진출권은 한국, 대만, 호주가 경쟁해 가장 성적이 좋은 팀이 가져간다. 현재 한국은 2승1패, 대만은 1승 2패, 호주는 3패를 기록중이다. 한국의 남은 상대가 난적인 멕시코, 일본인 점을 감안하면 올림픽 진출을 장담하기 어렵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41상승 30.0614:25 12/13
  • 코스닥 : 642.64상승 5.714:25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5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5 12/13
  • 금 : 64.01상승 0.2314:25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