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기만 하던 한국, 지는 경기서 '오재원' 필요하다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야수 최정. /사진=뉴스1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뜻밖의 타격 침체를 극복하지 못한 채 '프리미어12' 첫 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이날 경기 전까지 한국의 행보는 '순탄' 그 자체였다. 고척돔구장에서 열렸던 조별라운드 호주(5-0)·캐나다(3-1)·쿠바(7-0)전을 전승으로 돌파한 한국은 지난 11일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도 난적 미국을 5-1로 제압하며 결승 진출에 파란 불이 켜진 듯 했다.

그러나 한국은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던 대만을 만나 고전했다. 선발투수 김광현은 2회초 가오위지에와 후진룽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리드를 내줬다. 이어 4회초 린리, 왕성웨이, 가오위지에에게 연달아 안타를 내줘 또다시 1점을 헌납한 뒤 강판당했다.

이후에도 대만은 야금야금 점수를 먹어가며 점수차를 벌렸다. 그 사이 한국 타선은 상대 선발 챵이에게 고전했다. 조별라운드 베네수엘라전에서 7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챵이는 이날 경기에서도 6⅔이닝 4피안타 4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득점 기회가 없던 것은 아니다. 한국은 1회부터 선두타자 박민우와 김하성이 출루하며 무사 1,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두 선수는 챵이의 보크에 한 베이스씩을 더 진루했다. 그러나 중심타선 이정후, 박병호, 김재환이 침묵하면서 홈을 밟는 데 실패했다. 기선 제압에 실패한 한국은 곧바로 이어진 이닝에서 상대에게 먼저 리드를 헌납했다.

한국은 이후에도 4회와 6회를 제외하면 매 이닝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으나 끝내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특히 2사 이후에 주자가 2루를 밟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후속 타자에게 부담감이 가중됐다.

그러나 한국은 정작 위기 상황에서 분위기를 바꿀 만한 카드가 전무하다시피 했다. 한국 덕아웃은 8회가 되어서야 김재환의 타석에 최정을 투입했다. 최정은 볼넷을 얻어내며 2사 1, 2루 상황을 만드는 데 성공했으나 뒤따른 타석에서 양의지가 삼진으로 돌아서며 추격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한국은 조별라운드부터 지금까지 거의 선발 엔트리의 변동 없이 대회를 치뤄왔다. 박민우와 김하성의 테이블 세터진, 이정후·박병호·김재환으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 양의지·김현수·민병헌·허경민(황재균) 등 상위타선 부럽지 않은 이름값의 하위 타선은 그동안 경기마다 리드를 먼저 가져오며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벤치에는 베테랑 김상수와 황재균, 리그에서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던 강백호와 박건우 등이 대기하고 있었다. 이 선수들은 앞선 조별라운드에서 경기에 나서 감각을 조율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정작 타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한국 벤치는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 최정에 이어 9회초 대수비로 포수 박세혁이 투입된 게 전부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 기간 이기는 경기에서는 벤치 자원들을 아낌없이 투입해왔다. 경험을 쌓는 측면도 있었고, 선수들의 경기력을 실험하는 차원도 있었다. 대만전 이전까지 4차례나 선수들의 능력을 테스트하고 국제대회를 경험하게 했지만, 결국 중요한 승부처에서 한국 벤치의 선택은 제 컨디션이 아니라고 알려진 최정이 전부였다.

한국의 지난 2015년 프리미어12 우승에는 일본과의 경기에서 경기 종반 투입돼 안타와 쇼맨십으로 상대를 뒤흔든 오재원의 역할이 컸다. 12일 한국에게는 '오재원'처럼 단 한 번에 분위기를 가져올 만한 선수가 보이지 않았다. 추후 멕시코, 일본 등 어려운 상대와의 승부가 남아있는 만큼 한국 코칭스태프에게는 이날 경기같은 상황에서 확실하게 분위기를 반전시킬 '특급 조커'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지난 2015년 11월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WBSC 프리미어12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당시 국가대표팀 야수 오재원이 9회초 무사 1, 2루 한국 정근우 타석에 홈을 밟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