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7개 노후고시원 소방시설 지원에 추경 13억 투입

 
 
기사공유
서울시가 57개 노후고시원에 소방시설 지원을 위한 추경을 투입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는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시민청에서 체결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는 올 상반기 15억원을 투입, 1차 사업으로 65개소를 선정해 지원한데 이어 추가로 확보한 2차 사업 추경예산 12억8000만원을 57개 노후고시원 소방안전시설에 지원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올해 총 122개 노후고시원에 소방안전시설 지원을 완료하게 된다.

서울시는 올 상반기에 1차 사업으로 선정된 65개 노후고시원은 이달 말까지 안전시설 설치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 2차 사업에 선정된 57개 노후고시원은 서울시가 간이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고시원 운영자는 사업완료 후 3년 간 입실료를 동결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도 체결한다.

서울시는 이번 간이스프링클러 설치비 지원으로 영세한 고시원 운영자는 비싼 안전시설 설치 공사비 부담을 덜게 되고 3년간의 입실료 동결로 고시원 거주자는 안전한 주거환경에서 입실료 인상 걱정 없이 지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서울시는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