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공급… 3.3㎡당 최대 1375만원

 
 
기사공유
양주 회천신도시 위치도.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양주 회천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8필지(1만8000㎡, 704억원)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의 공급면적은 752~2074㎡, 공급 예정금액은 3.3㎡당 1120만~1375만원 수준이며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층수 5층 이상으로 건축이 가능하다.

대금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 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을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한편 양주 회천신도시(411만㎡)는 계획인구 6만명의 경기 북부 대표 거점으로 지하철 1호선이 지구를 관통하고 있어 편리한 교통망을 갖췄다는 평가다. 또 지구 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로 진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05상승 19.4309:52 12/12
  • 코스닥 : 634.65상승 5.5209:52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2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2 12/12
  • 금 : 63.78하락 0.0609:52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