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바다 된 베네치아… 역대급 수위에 문화재도 '침수'

 
 
기사공유
지난 12일 높아진 조수로 일부 침수된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산마르코 대성당에서 인부들이 집기를 옮기고 있다. /사진=로이터

'물의 도시'로 유명한 이탈리아 북부 수상도시 베네치아가 최근 이탈리아 전역을 덮친 폭우로 역대급 조수 수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90㎝를 기록, 사상 최대치인 194㎝를 곧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만약 기록을 깰 경우 지난 1966년 이후 53년 만의 일이다.

바다를 접하고 있는 베네치아에서 100~120㎝ 안팎의 조수 수위는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수위가 120㎝를 넘어가면 도시 기능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수 상승으로 인해 지난 9세기에 세워진 산마르코 대성당도 바닷물이 들어차 70㎝가량 침수됐다. 대성당이 물에 잠긴 것은 1200년 동안 이번을 포함해 단 6번 뿐이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니치아 시장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현재 이례적인 만조(high tide)에 직면했다"며 "모든 사람들이 비상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동원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상황이다. 중앙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겠다"며 "비용이 많이 들 것이다. 기후변화의 결과다"고 주장했다.

한편 매체는 베네치아를 포함한 이탈리아 북부지방에 앞으로 수일 간 비가 더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침수 피해가 악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