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50여개 국가서 ‘LG 씽큐’ 앱 운영

 
 
기사공유
/사진=LG전자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인 LG 씽큐를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개로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맞춤형 진화’, ‘폭넓은 경험’, ‘개방성’에 맞춰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앱 기능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고객들이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예를 들어 고객들이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다음 앱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마이크를 누르고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다.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의 필터와 무빙휠,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드라이브와 청소포,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시트, 김치냉장고의 김치통 등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취지에 맞춰 앱 명칭을 ‘LG 스마트씽큐’에서 ‘LG 씽큐’로 변경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